오키나와 전투의 생존자는 우크라이나

오키나와 전투의 생존자는 우크라이나 전쟁과 유사점을 봅니다.
NAHA–오나가 야스코는 러시아의 폭격 공격 이후 지하 대피소에서 나오는 우크라이나 민간인의 TV 영상을 볼 때마다 77년 전 오키나와 전투에서 자신의 지옥 같은 경험을 상기시킵니다.

파워볼사이트 추천 그녀는 많은 사람들이 전쟁을 계속하는 것이 지혜로운지에 대해 내적 의구심을 품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조국의 대학살과 파괴를 견뎌야 하는 우크라이나인들의 마음을 어떻게 헤아려야 하는지 궁금합니다.

오키나와

파워볼사이트 Onaga의 경우 1945년 6월 22일 미군이 대규모 화력을 과시하고 진격함에 따라 그녀는 오키나와 남부의 석회암 동굴에 대피하고 있었습니다.

파워볼 추천 태평양 전쟁에서 일본의 패전이 불가피해 보였기 때문에 일본군 병사들이 퇴각한 해변 도시 이토만(Itoman)에서 마야부(Mayabu)라고 불리는 축축한 동굴에서 수많은 민간인과 함께 숨은 지 나흘째였다.more news

‘항복하거나 죽는다’

어느 시점에서 그녀는 미군 병사가 확성기에 대고 동굴 안에 있는 사람들에게 항복을 촉구하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20220620-오키나와-3-L
오키나와 전투의 생존자 오나가 야스코(야마나카 요시치카)
“오늘은 발포하지 않겠습니다.” 병사가 입구 밖에서 일본어로 말했다. “손 들고 나오세요.”

전날까지 집중적인 미국의 폭격으로 땅이 초토화되어 동굴 안에 있는 사람들이 음식과 물을 얻기 위해 밖으로 나가는 것이 불가능했습니다.

그들의 유일한 물 공급원은 동굴 안의 석회암에서 새어 나오는 물방울 아래에 그릇을 놓는 것이었습니다.

요리와 부상자를 돌보는 일을 맡은 오나가를 비롯한 10여 명의 다른 여성들이 한 그릇에 물을 충분히 마실 수 있을 때까지 두 시간을 기다려야 했습니다.

그녀는 총검으로 찔린 부상으로 허리가 아팠다.

오키나와

그러나 Onaga는 필요할 경우 스스로 목숨을 끊고 포로가 되는 굴욕을 피할 수 있도록 항상 수류탄을 가까이에 두었습니다.

당시 오나가(Onaga)는 15세였으며 나하의 오키나와 현립 제1여학교에 다니는 학생이었습니다.

그녀의 가족은 1945년 3월 말에 시작된 인근 섬에 대한 미군의 침공을 앞두고 오키나와 본섬 북부로 대피했습니다.

그러나 그녀는 가족을 따르지 않았습니다. Onaga는 전투에서 도망친다는 생각을 받아들일 수 없었고, 그래서 그녀는 전쟁 노력에 참여하기 위해 나하에 머물렀습니다.

Onaga는 오키나와 민간인으로 구성된 특수 방어 부대에 배치되었습니다.

사령관은 불교 승려였다. 이 부대에는 교사뿐만 아니라 지방 관공서에서 일하는 그녀의 지인 중 한 명이 포함되었습니다.

원래 240명 정도의 부대원 중 40명 정도만 살아남았습니다.

동굴 밖에서 미군은 계속해서 나머지 대원들에게 밖으로 나오라고 촉구했다.

“당신이 저항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당신을 죽이지 않을 것입니다.” 그가 말했다.

전쟁의 최전선에서 몇 주를 보낸 후, Onaga는 계속 싸울 것에 대해 자신의 의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1945년 5월 말까지 일본 수비군은 일본이 전투에서 지고 있다는 것이 분명해졌습니다. Onaga의 부대는 나하의 일부인 슈리에 기반을 두고 있었는데, 그곳에서 일본 제국군은 처음에 광대한 지하 벙커 시스템에 숨어 있었습니다. 미군은 이미 그 지역을 점령하고 있었다.